ABOUT

INTRO

브랜드 이름은 RNMS 입니다 . 로고를 보면 RNMS 밑에 RNMS 를 풀어쓴 말이 있습니다. RINO MUSEO 인데, RINO는 RNMS대표의 세례명이고, MUSEO는 이태리어,스페인어로 박물관입니다. 해석하면 리노의 박물관 이 되겠네요. 박물관은 어떤 테마를 가지고 이와 관련된 것들을 전시해두거나, 역사적으로 의미있고 가치있다고 판단되는 물품들을 전시해 보여주는곳입니다. 그런데, 그 물건의 의미와 가치는 박물관이 만들어내는 것이 아니라, 그것에 관심을 가지고 또 지켜봐주는 이들과 함께 만들어간 결과물이라고 봅니다. RNMS는 RNMS대로 다양하고 참신한 아이템들을 선보이면서, 동시에  관심을 가지고 찾아주시는 분들이 제품들을 착용하거나 사용하면서 작은 즐거움을 느낄수있다면 브랜드가 지니는 의미를 충족하게 되는것 아닌가 생각합니다. 


CONCEPT AND VALUE

1.대중의 선호와 브랜드의 개성, 이 사이의 접점을 잡는다는 것은 대단히 어려운 듯합니다. 대중의 선호도에만 치우치면 브랜드의 존재 이유가 없어지는 것이고, 브랜드의 개성에 치우치게 되면, 유행과는 거리가 멀어지는 셈이 되고, 이 개성이 대중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이끌어낸다면 다행이지만, 그렇지 못할 경우도 많고 이는 아집이나 다름없다고 봅니다. 브랜드를 내걸고, 여러 사람들에게 선보이고 공유하고싶다면, 개성만을 추구하는 똥고집은 조금 내려놓고, 대중이 요구하는 '맛'을 가미한후 잘 버무려야 한다고 생각합니다.'상호보완적'이라는 말이 적절한것같습니다. 이를 위해서 대중들이 그때그때마다 선호하는 멋과 RNMS의 개성을 적절하게 잘 섞어낼수있도록 끊임없이 연구하겠습니다.  ​ 


2.우리는 다채로운 세상에 살고 있습니다. 다채롭다는 것은 인간을 둘러싸고있는 환경적인 시각 요소가 대부분 색채로 존재하기때문입니다. 프랑크 만케가 일상 생활에서의 필수적인 요소로서 색채를 강조했듯이 시각전달 체계에 있어서 색채는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만약 눈에 보이는 모든 것들이 단 하나의 색으로 이뤄졌다면 어떨까요. 흑백 만화책을 볼 때와 컬러 만화책을 볼 때 받게되는 느낌은 분명 다를겁니다. '나는 흑백을 선호하는데?'라고 한다면, 애초에 이세상이 흑백으로 이뤄졌거나, 우리의 눈이 흑백으로 보일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상상해보십시오. 하나의 예를 더 들어보자면 하나의 신발을 두고서, 특정 부분에 색을 달리하더라도 선호도가 달라지고 값이 달라집니다. RNMS는 색의 조화를 중요시 생각하고, 이를 제품에 여러가지 방식으로 표현하기 위해 연구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다양한 색의 활용과 조화를 통해서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